장례식 아직인데...박원순 시장 성추행 고소인, 오후 2시 입장 표명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7.13 11:47 의견 0
고(故) 박원순 시장. 사진=박원순 시장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박 시장 비서 출신 여성 A씨 측이 13일 입장을 표명한다. 예정보다 이른 시기에 최근 여권에서 박 시장을 두둔하는 목소리가 높아지자 발표를 앞당긴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기자회견에는 A씨 변호사와 한국성폭력 상담소, 여성의전화가 참석할 예정이다. 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A씨가 피해사실을 상담한 기관으로, 현재 A씨를 보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변호인은 구체적인 피해자의 상태와 고소 내용을 전하지 않았다. 그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 “머리가 너무 아프다는 그녀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고작 두통약 2알을 건네준 것 뿐이었다. 이젠 쉽게 사는 게 쉽지 않을 듯하다”라며 “원칙은 원칙이고 반칙은 반칙이다. 반칙이 판을 쳐도 원칙대로 간다”라는 글을 올렸다. 현재 해당 게시물들은 모두 내려진 상태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