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저격 진중권, 박주신 병역비리 의혹에 우동 X볼 맹비난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7.13 09:35 | 최종 수정 2020.07.13 10:00 의견 0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을 듣고 입국한 박주신씨의 병역 비리 의혹을 놓고서다. 

배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8년 만에 귀국한 박주신씨가 바로 출국 않고 간단한 문제를 연 이틀, 온 여권이 들고 일어나 난리군요. 재판부의 오랜 부름에 응하기만 하면 본인과 부친의 명예를 회복할 기회가 생기는데 무엇이 어렵겠습니까”라고 말했다.

특히 진 전 교수를 겨냥해 “내 친구 조국 이후 분열적인 정체성 혼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진중권 교수님께는 깊은 안타까움을 전합니다. 한때 창발적 논객이셨는데 최근 북한에서나 쓰는 ‘삶은 소대가리’ 식 막말 혹은 ‘똥’만 찾으니 그저 안타깝습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배 의원은 박주신씨의 병역비리 의혹을 언급하며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진 전 교수는 “그때도 음모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적으로 검증까지 했다. 어디서 안 되는 것을 주워와서, 그것도 부친상 중인 사람을 때려대니. 도대체 머리에는 우동을 넣고 다니냐”라고 비판했다. 

그는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 앉았으니. 하여튼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 이런 몰상식한 비판은 외려 통합당의 얼굴에 먹칠을 할 뿐이다. 이 사건은 통합당이 자기들만의 세계 안에 갇혀 현실과 소통할 능력을 완전히 잃은 돌머리 강경파들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함을 보여준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