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가세연은 왜? 고(故)박원순 비서 성추행 말 아끼자는데…

김도희 기자 승인 2020.07.11 14:08 의견 0
고(故) 박원순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장소 북악산을 찾은 강용석 변호사와 가세연. 사진=SNS

"고인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말을 자제하는 것이 맞다." 고(故)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 앞에 정치권은 입을 닫았다. 통합당 김종인 대표가 보권서거 운운했다가 되레 질타를 받는 모습을 보고 다르 중진 의원들이나 초선 의원들은 아예 박원순 시장의 죽음과 의혹에 대해 언급 자체를 꺼렸다.

기자들도 뭇매를 맞았다. 이해찬 대표는 비서 성추행 의혹 질문을 하는 기자에게 할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며 분노를 표했다. 해당 기자 무리에는 비판이 쏟아졌다. 일각에서는 자신들의 부모가 극단적 선택을 해도 저런식으로 반응할 것인가라는 말로 일침을 놓기까지 했다.

모두가 다 이렇게 쉬쉬하는 상황에 극우 유뷰터 가세연이 또 다시 등장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 10일 강용석 등은 와룡공원을 직접 찾아가 라이브방송을 하면서 사건의 진실을 전달하겠다고 했다.

이후 가세연은 서정협 현 서울시 부시장 등 5명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죄로 오후 2시 서울경찰청에 고발장을 냈다.

이런 행보는 죗값을 극단적 선택으로 대신해 진실이 없어지게 만든 박원순 시장에 대한 일부의 비판을 이어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미 박원순 시장에 대해서는 왜 극단적 선택을 했냐는 반응이 넘쳐나고 있고, 그래서 5일간 기관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여성 단체들이 반발하는 상황이다.

특히 페미니스트 혹은 정의당 등에서도 "우린 조문을 가지 않겠다"며 강경하게 맞서고 있다. 피해자를 남기고 가해자가 떠난 상황에서 가해자를 높일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에서는 박원순 시장과의 옛추억을 떠올리며 명복을 빈다는 이들이 줄을 잇고 있다.

명예를 비는 쪽과 가해자라는 쪽이 맞붙어 서로 물고 뜯기가 도를 넘고 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의 아들이 아버지 장례를 치르기 위해 온다. 이에 대한 논란과 앞서 아들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말들이 많아 명예는 이미 훼손 될 대로 된 상황이다. 할퀴고 간 상처만 남아 피가 흥건한 형국에 앞으로 박원순 시장의 비서 성추행 사건은 주홍글씨로 남게 됐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