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판 된 소녀상 일대… 정의연·자유연대·대학생 삼파전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7.01 14:33 의견 0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반아베반일청년공동행동 소속 학생들이 자유연대 관계자들을 규탄했다.

반일반아베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대학생 20여명이 소녀상 연좌시위를 9일째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제1446차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서 “지난달 26일 이용수 인권운동가를 만나 세 가지 공통 과제를 확인했다. 가칭 ‘위안부’ 역사교육관 건립과 이를 기반으로 한일 청년·청소년 교류를 확장해 미래지향적 연대의 씨를 뿌리기, 피해자들이 생존해 있는 지역 단체들과 함께 더 가열 차게 수요시위를 진행해 달라는 뜻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이용수 인권운동가와 정의연 사이를 파고들며 오해와 갈등을 조장하고, 상처를 헤집고 다시 틈을 벌리려는 자들이 있다. 부끄러움 없이 욱일기를 흔들며 정의연 해체, 소녀상 철거를 외치는 자들이 여전히 우리 옆에 있다”며 “우리는 의연히 다시 손잡고 운동을 다시 반석 위에 세우려 한다. 구체적인 실현까지 가야 할 길이 멀겠지만 손을 잡고 잘 헤쳐 나가고자 한다. 부디 가는 길에 동반자가 돼주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연의 1446차 수요집회가 열렸다.

이날 평화의 소녀상 인근에서는 자유연대 등 관계자 50여명이 윤미향 더물어민주당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정의연 해체를 요구하며 맞불 집회를 진행했다. 

자유연대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말까지 옛 일본대사관 앞에 집회신고를 한 상태다. 자유연대는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하겠다는 것이 아닌 윤미향과 정의연을 규탄하는 집회를 진행한다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