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고용불안 불지피는 AVO카본코리아 규탄”

지난 23일 13명에게 해고예고 통보서 전달
“조합원 표적삼은 명백한 부당노동행위” 주장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6.29 11:25 의견 0
해고예고 통보서. 금속노조 대구지부 제공

AVO카본코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틈타 정리해고를 추진하고 있다. 사측은 지난 2월 28일 희망퇴직을 모집한다는 공고를 내고, 정리해고 선정기준을 발표했다. 

지난 23일에는 총 13명에게 해고예고 통보서를 전달했다. 통보서에는 “내연기관 자동차 업ㄹ계의 위기 상황 및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한 경쟁력 악화 등으로 인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는 회복의 기미가 보이지 않아 회사의 사정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다수의 잉여인력이 발생한 상황에서 매출마저 인건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정도로 낮아짐에 따라 경영상 이유에 의한 해고라는 극단적 조치를 피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 등 내용이 담겨 있다. 

그러나 노동자들의 주장은 달랐다. 매출액은 꾸준히 유지되고 있으며 순이익은 2015년도 9억에서 2019년 지군 26억원으로 늘었다. 부채 또한 상당히 상환해 부채비율은 48%에 그친다고 설명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구지부(이하 금속노조)는 코로나 재난 상황 속에서 교용유지를 위한 노력을 무시하고 고용불안을 일으키는 AVO카본코리아를 규탄했다. 이들은 29일 오전 대구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당노동행위, 부당해고를 자행한 AVO카본코리아의 범법행위는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속노조는 “정리해고상 필요한 긴박한 경영상의 이유를 찾을 수 없다. 오히려 현장직 60명의 회사에서 1/4이 인원을 한 번에 빼내면서 발생하는 생산 차질로 경영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 우려된다”며 “이번 정리해고는 시작부터 금속노조 조합원을 대상으로 정해놓고 시작된 표적징계이자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정리해고에 대해 노동청의 지도감독이 없는 점을 꼬집었다. 대표이사라는 지위를 이용해 불순한 목적으로 현장노동자를 겁박하며 진행하는 정리해고 범법자에게 제대로 된 강력한 지도를 하는 것이 노동청의 본인의 역할이지만 사측을 그대로 두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금속노조는 “긴박한 경영상 이유에 의하지도 않고 노동탄압성 정리해고를 용인한다면 지역의 고용불안을 잠재우고 고용유지할 방법을 어디에 있다는 것인가. 이번 정리해고는 법정에서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 분명하다”며 “코로나에 직격타를 맞은 대구지역에서 고용불안을 야기하는 정리해고이며, 금속노조를 표적삼아 정리해고하는 부당노동행위다. 대구지방고용노동청의 부당노동행위 엄정 처벌과 지도감독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