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인터넷면세점 관심… “판매시간 오후 2시 이전 재공지”

박규리 기자 승인 2020.06.25 11:20 | 최종 수정 2020.06.25 11:21 의견 0
사진=신라면세점 홈페이지

신라면세점이 홈페이지 접속이 마비되면서 재고 면세품 판매 시작 시간을 연기했다.

신라면세점 측은 25일 “면세 재고품 판매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며 “당초 오전 10시에서 잠시 연기하기로 했다. 판매 시간은 오후 2시 이전에 재공지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신라면세점은 이날 10시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인 ‘신라트립’을 통해 총 40여개 브랜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예상보다 많은 접속자가 몰리면서 이날 10시가 지나서도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 모두 제대로 접속되지 않았다. 

신라면세점 측은 “재고품 판매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매우 높은 상황에 재고 면세품 판매를 늘리는 과정에서 사이트 등록하는 데 시간이 걸려 행사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1차 판매 대상 브랜드는 지방시, 펜디 등 20개이며 발렌시아가, 발리 등 브랜드는 추후 2차 판매에 포함될 예정이다. 신라면세점은 총 100억원 규모 면세품을 정상 가격 대비 30~40% 할인된 금액에 판매한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