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명복만 빌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구의역 김군’ 4주기 추모주간 선포
“중대재해기업처벌법, 21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처리해야”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5.20 14:53 의견 0
20일 오전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소속 참석자들이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근 이천 화재 참사를 비롯해 노동현장에서 수많은 노동자들이 사망하고 있다. 좋은 방향으로 바뀌기만을 기다리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다. 

2016년 5월 28일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던 비정규직 청년노동자가 사망한 지 4년이 지났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재해 사망을 막기 위해 조속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는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의역 사고를 통해 위험의 외주화 등이 사회적으로 드러났지만 여전히 곳곳에선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모위원회는 “2018년 12월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 하청 노동자 김용균씨의 사망, 이천 물류창고 화재 등 동일 사고가 반복되는 이유는 기업이 이윤을 위해 비용을 줄이는 데 혈안이 돼 있고, 정부와 정치권, 사법부가 감싸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참사가 반복되는 것은 사고가 아니라 학살이다. 원청은 2000만원만 내면 아무도 처벌받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구의역 참사 4주기 추모위원회 소속 참석자들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구의역참사 4주기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름도 알리지 못한 수많은 김군을 기억하고 추모하겠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21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처리할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추모위원회는 이날부터 김군의 생인인 29일까지 정당 연설회, 토론회 등 다양한 추모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