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언론 광고비 삭감, 동의 물결… 분위기 파악 못한 신문협회

천주영 기자 승인 2020.05.20 11:34 의견 0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언론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광고 홍보비를 삭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데 써주길 바란다는 청원글이 등장했다. 해당 청원은 현재 약 700여명의 동의를 얻으며 청원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신문사들이 어려우니 국민의 혈세를 광고 지원 명목으로 지원해달라고 호소한 한국신문협회와는 다른 분위기다.

한국신문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위기를 맞은 신문업계에 대한 정부 지원을 요구했다. 한국신문협회는 19일 “신문 광고물량이 대폭 축소되고 포럼, 공익사업 등 각종 문화사업이 취소되면서 전년 대비 전체 매출의 40~50% 이상 줄어들었다”며 “신문사들이 신문 경영에 위협을 느끼지 않도록 5~6월에 정부광고를 집중적으로 집행하고 홍보예산도 증액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업계 분위기는 전혀 다른 양상을 띠고 있다. 최경영 KBS 기자는 페이스북을 통해 “신문사들 대부분이 쓴 기사를 기억하는가. 문재인 정부가 저소득층 노인들, 자영업 대책을 발표할 때마다 ‘밑빠진 독에 세금 퍼붓기’, ‘세금만 쓰는 대책’이라는 헤드라인을 뽑아냈다”며 “자영업자나 저소득층 노인에게 돈 쓰는 건 세금 펑펑이고, 신문사들에게 정부 광고 뿌리는 건 아닌가. 최소한 논리의 일관성이라도 있어야 하는 건 아니냐”고 비판했다. 

사진=최경영 KBS 기자 페이스북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 역시 국내 언론들은 정부가 세금과 재정으로 어려움을 이겨내려는 노력에 대해 사사건건 반대해왔다고 지적했다. 재정 운용을 탓하던 언론이 정부에 대해 자신들에 대한 광고비를 몰아서 집행해달라고 요구하는 태도는 어불성설이라는 것이다.

청원인은 “재래식 매체에 대한 광고가 재원만큼 효과가 발생하는 지 검토해봐야 한다. 현재 재래식 매체의 영향력을 감안하면 이들에 대한 광고 집행은 단순히 퍼주기와 나눠주기에 불과하다”며 “올해 신문매체에 대한 정부 광고비는 1조 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경제 위기를 위해 집중해야 할 때 효과도 없는 언론매체 광고에 돈을 쏟아 부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