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정부 비겁,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발언하는 문정현 신부

23일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촉구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

김동길 기자 승인 2021.02.23 12:30 의견 1

한미 양국 정부가 오는 3월 약 9일간 연합군사훈련을 지휘소연습(CPX) 방식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구체적인 일정과 훈련 수준, 규모 등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시민사회단체들은 “과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불씨를 되살릴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군사훈련이 아닌 신뢰 회복과 대화 재개를 위한 실질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결국 참여연대, 녹생당, 평화네트워크 등 27개 시민사회단체들은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위해 연합군사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한국 정부에 맞서 목소리를 내고 나섰다. 이들은 한·미 정부에 입장을 전달하며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했다.

23일 광화문 광장으로도 나선 시민사회단체들은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며 “문재인 정부가 조건과 검증을 이유로 전작권 환수를 한미연합군사훈련과 연계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발언에 나선 문정현 신부는 “우리 정부도 비겁하다고 생각한다”고 강력 비판했다.

문 신부는 “미국 때문에 한 입에 나 몰라라 할 수 있는 것이냐”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한 약속이 실현돼야 한다. 지금 당장 판문점 선언, 평양 선언 등은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 23일 서울 광화문 광장서 열린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촉구 시민사회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는 문정현 신부. 사진=김동길 기자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