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트롯 전국체전’ 진해성, 금메달 내려놓나… 학폭 의혹 등장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2.22 10:47 의견 10

연예계가 ‘학교 폭력’ 폭로로 들썩거리고 있다. ‘팬 바보’ 이미지를 쌓으며 본업에 충실했던 이들이 가해자로 지목됐기 때문이다.

KBS 2TV ‘트롯 전국체전’ 금메달 주인공인 진해성이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KBS 트롯전국체전 우승자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실명을 공개하며 폭로에 나선 작성자 A씨는 “트라우마로 괴로워하는 친구를 외면해서 양심에 가책을 느끼거나 어설프게 나서서 거짓말쟁이로 몰리는 것이 싫어서라도 양심을 걸고 이야기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A씨는 졸업앨범 사진을 증거자료로 공개하며 진해성과 같은 중학교를 졸업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내용은 피해자로부터 제보 받은 증언과 제가 직접 목격한 사례, 또는 피해 사례다”라고 설명했다.

A씨는 진해성이 피해자에게 이른바 ‘빵셔틀’을 시켰고, 유도를 빙자한 구타를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그는 “숙제를 대신하도록 시켰다. 다 하지 못하면 구타했다”며 “이 모든 가해에는 진해성의 친한 패거리들이 함께 했다. 이 때문에 피해자는 왕따로 지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진해성과 일진 무리들은 평범한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 누군가와 시비라도 붙었다 치면 진해성이 찾아와 말 그대로 ‘밟아’놓기 일쑤였다. 거칠고 무도한 품성으로 인해 괜히 시비라도 붙을까 겁내는 동급생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진해성과 그의 패거리들이 저지른 폭행 상황을 폭로한 A씨는 “왜 이제야 말하느냐고 하시는 분들도 있을 거다. 진해성이 트로트 가수를 한다고만 알고 있었지, 공중파에 나와 우승을 했다는 건 며칠 전에 알았다”고 했다.

그는 “진해성에게 당한 피해자들이 아무 소리 내지 못하고 속만 끊는 게 안타까워서, 그때 생각만 해도 치를 떠는 피해자를 대신해 목소리를 냈다. 피해자들을 찾아가서 사과를 하고 싶다고 해도 사과가 될까, 기억이나 할까 모르겠다. 소속사 차원에서 부인하고 나서면 증언자들이 계속 등장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끔찍한 학창시절의 기억을 가지고 동네에 버젓이 살고 있는데 진해구에는 이미 플랜카드가 걸렸고, 진해구 홍보대사로 위촉된다고 하더라. 황망한 마음이 이루 말할 데가 없다. 이 글을 계기로 말 못하고 있는 피해자들이 용기 내 트라우마를 씻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사진=KDH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