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노조 탄압 논란

김옥해 기자 승인 2021.02.04 16:45 의견 0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민주우체국본부

4일 고용노동부의 우체국시설관리단 본사 및 국제우편무류센터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공공운수노조 측은 “우체국시설관리단은 결과에 상관없이 현재 부끄러운 상황을 인정하고 반성과 쇄신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공운수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화 기타공공기관인 우체국시설관리단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서울 광진구 구의동 소재 본사에는 20여명의 근로감독관이, 인천 영종도 소재 국제우편물류센터에는 10여명의 근로감독관이 현재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2015년 부당노동행위 인정 이후에도 끊임없이 이뤄진 교섭대표노조에 대한 탄압과 부당노동행위를 밝히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며 “고삐 풀린 우체국시설관리단의 꾸준한 불법을 이제는 끊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우체국시설관리단은 2015년 부당노동행위를 인정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당시 수석부지회장을 왕복 4시간이상의 원격지로 강제전보를 보냈다.중간관리자가 민주노총의 씨를 말려버리겠다는 말로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며 “그간 노골적인 노조탄압 및 교섭해태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현장노동자들에게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압수수색을 계기로 책임자들을 모두 엄벌하고 우체국시설관리단 운영 정상화에 돌입할 수 있어야 한다. 우체국시설관리단의 민주노조 탄압을 막아내고 교섭 해태 등의 불성실한 모습도 걷어낼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장노동자들의 실질적인 처우개선과 우체국시설관리단의 올바른 발전방향도 꾸준히 만들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