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세정 해명, 가수 먹칠하는 엑소 팬덤

김세정 “세훈은 친한 동료, 사적 연락 하지 않아”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1.12 17:02 의견 13

이번에도 ‘엑소 팬덤’이다.

엑소 팬덤 전체를 무작정 비판하기에는 조심스럽지만, 일부 팬들 때문에 불거지는 논란이다 보니 대중들은 엑소 팬덤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질 수밖에 없다.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때아닌 해명을 하며 악성 댓글을 다는 일부 엑소 팬들에게 “멈춰 달라”고 부탁했다.

김세정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세훈과의 열애망상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세정은 “예민한 부분이라 말을 해야 할지 고민했다. 자신뿐만 아니라 부모님의 SNS까지 찾아와 세훈과의 관계에 대해 묻는 팬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세훈과 친한 건 사실이지만 사적인 연락을 한 적은 없다. 재밌게 촬영을 했을 뿐이다. 그러니 안 좋은 말들은 안 보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세정과 세훈은 넷플릭스 웹예능 ‘범인은 바로 너’에 함께 출연했다. 두 사람은 절친 케미를 뽐내며 웃음을 안겼지만, 이들의 관계를 오해한 일부 엑소 팬들은 열애설을 제기하고 나섰다.

결국 김세정이 직접 두 사람의 관계를 언급하며 열애망상을 차단시켰다.

한편, 김세정은 현재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 출연 중이다.

사진=김세정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