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편의점 업계 '아동학대 예방 및 아동보호 캠페인' 참여

전국 4만 여개 편의점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에 앞장

박규리 기자 승인 2020.11.19 15:53 의견 0
사진제공=한국편의점산업협회


한국편의점산업협회(회장 최경호)는 5개 회원사(GS25, CU,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씨스페이스)와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에 참여한다고 19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세계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이날부터 24일까지를 아동학대 예방 주간으로 지정했다.

11월 16일부터 2주간의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은 훈육을 위한 체벌이 아동학대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포스터를 편의점 포스 화면에 노출,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과 학대 예방 및 아동보호를 위한 '민관협력' 활동을 펼친다.

한국편의점산업협회는 5개 회원사와 함께 24시간 편의점을 활용 '사회공익 활동'의 일환으로 2009년부터 경찰청과 '아동안전시킴이 집', 2014년부터 서울시와 '여성안심지킴이 집', 2018년부터 인천광역시와 '여성아동안심지킴이 집'에 이어 올해 9월 대전광역시와 '아동학대 예방' 업무협약으로 세 군데 광역지자체와 시민안전과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9일은 아동학대를 예방하고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WWSF(여성세계정상기금)가 제정한 '세계 아동학대 예방의 날'이다. 한국에서는 지난 2007년부터 아동 학대 예방의 날을 기념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