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참사 피해 수자원공사, 보상금 800만원뿐인 주민들 ‘먹먹’

김옥해 기자 승인 2020.10.26 13:44 의견 0
사진=김봉용 섬진강 수해참사 피해자 구례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SNS

“피해 주민들은 하루하루 피가 말라가고 있다. 약속했던 시간은 어느덧 70여일이 지났다. 섬진강 방류로 인한 피해는 100% 인재다. 국회는 국정조사로 수해참사 원인을 규명하고, 환경부와 수자원공사는 피해 주민의 숟가락 하나까지 전부 배상해야 한다.”

올여름 집중호우 당시 댐 방류 과정에서 발생한 하류 침수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이어 21일 무주군 부남면 용담댐에 모여 실태조사와 보상 대책을 촉구했다. 이날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의원들이 국정감사 대상인 용담댐 방류 피해 현장을 찾은 날이기도 하다. 

피해 주민들은 용담댐 4개시군 피해지역도 섬진강 수해처럼 환경부와 수자원 공사의 댐 일시 대량방류가 원인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일시적 잘못이 아닌 댐과 물관리를 환경부로 일원화해가는 과정에서 ‘물자원 확보’라는 변화가 초래한 정부 정책의 실패라는 것이다. 

특히 아무런 배상이나 책임이 없다는 강조하며 “무능하고 무책임한 댐 관리자를 처벌하라”, “변명만 늘어놓는 수자원 공사 해체하라” 등을 외쳤다. 피해 주민들은 “미리 고지라도 했으면 재산피해라도 줄였을 것이다. 말도 없이 수문을 개방한 탓에 하루아침에 집을 잃게 됐다. 아직도 마을회관에서 머물거나 임시주택에 살고 있는 사람이 허다하다. 보상금 800만원으로 추운 겨울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그냥 눈물이 흐른다”고 서러운 형편을 호소했다. 

사진=김봉용 섬진강 수해참사 피해자 구례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SNS

정부 차원의 조사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만 견지하던 수자원 측도 한층 더 강해진 항의에 고개를 숙인 듯한 모습이다. 용담댐 피해 현장을 둘러본 후 열린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박재현 수자원 사장은 “댐 관리 기관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있는 만큼 피해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은 반드시 지겠다. 한 점의 의혹이나 납득되지 않는 부분 없이 제대로 결과가 찾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 주민 여러분의 아픈 마음을 경감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