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발언 사과… 기안84 이어 마녀사냥 타겟 됐나

박명규 기자 승인 2020.09.21 08:55 의견 0
사진=주호민 인스타그램

웹툰작가 주호민이 최근 인터넷 방송에서 ‘시민 독재’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주호민은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민 독재는 제가 조절하지 못해서 나온 실언이었다”며 “단어 선택이 신중하지 못했다. 저도 아차 싶었다”고 해명했다.

여성 혐오 논란 등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기안84의 ‘복학왕’과 삭의 ‘헬퍼’를 염두에 두고 이야기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두 작가의 만화를 보지 않는다. 그것 때문이 아닌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이야기였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주호민은 18일 인터넷 방송 중 웹툰 검열과 관련된 네티즌 질문에 “만화는 무엇이든지 표현할 수 있지만 건드려서는 안 되는 부분이 있다. 선천적인 장애와 같은 것을 희화화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웹툰 검열이 심해졌다. 과거에 검열을 국가에서 했다면 지금은 시민과 독자가 한다”며 “이런 현상은 더 심해지게 될 것이고, 지금은 시민이 시민을 검열하기 때문에 뭔가를 할 수가 없다. 힘겨운 시기에 만화를 그리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