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덕흠 사퇴 촉구

천주영 기자 승인 2020.09.18 17:22 의견 0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가족 명의 건설사를 통해 피감기관으로부터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과 관련 경찰에 고발당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의원을 향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8일 논평을 통해 “박 의원은 공직자로서 직무윤리는 물론 일말의 양심까지 저버렸다”며 이 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사실이라면 건설업자인지 국회의원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 국민 앞에 부끄럽지 않느냐”며 “공직자 이해충돌에 대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피감기관들이 뇌물성 공사를 물어준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 윤리위 제소를 포함한 모든 고발 등 법적 조치를 감수해야 한다. 이를 방치하고 동조한 국민의힘도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5일 피감기관인 국토부, 서울시 및 산하기관으로부터 400억원치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직권남용과 부패방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국토위원으로 5년간 활동하며 자신과 가족들이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부 산하기관으로부터 공사 수주와 신기술 사용료 명목으로 1000억여원을 지급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박 의원을 고발한 참자유민주청년연대·시민연대 ‘함깨’·민생경제연구소 등 단체는 참여연대 측 주장을 인용해 “박 의원이 백지신탁한 100억원이 넘는 건설회사 주식이 6년째 안 팔리고 있다고 한다. 공직자윤리법상 백지신탁 주식이 처분될 때까지는 이해충돌이 있는 직무에 관여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는데 박 의원이 6년간 국토교통위 활동을 계속한 것은 법 위반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