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벌금형에 송하예 “사필귀정”… 누리꾼 비난 봇물

박명규 기자 승인 2020.09.18 10:24 의견 0
사진=송하예 인스타그램

음원사재기 의혹을 폭로한 블락비 박경이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가운에 가수 송하예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송하예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니앨범 발매 소식과 함께 “사필귀정”이라는 글을 올렸다. 사필귀정은 무슨 일이든 결국 옳은 이치대로 돌아간다는 뜻으로, 송하예의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박경의 처벌 소식에 대한 소회를 밝힌 게 아니냐고 추측하고 있다.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당한 박경은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올려 도마에 올랐다. 박경은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