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코로나 재확산에도 고집… 경찰 “개천절·한글날 10인 이상 집회 금지”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9.14 16:21 의견 0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주변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한 보수단체들 모습.

자유연대와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이하 석방본부) 등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과 한글날에 대규모 집회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내달 3일 석방본부는 서울 서초구와 중구에 각 3만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자유연대는 종로구 일대 7곳에서 1만여 명 규모의 집회를 예고했다. 

이들의 집회 소식이 알려지면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집회를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개천절과 한글날에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단체들과 관련해 집결 단계부터 차단 작업을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14일 경찰 측은 “10인 이상 모인다고 신고한 집회를 모두 금지하겠다. 강행할 시 신속히 해산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기준 서울 종로구·중구 등 도심권 10인 이상 집회 신고는 개천절 9개 단체 32건, 한글날 6개 단체 16건 등이다. 

서울시는 집회 신고 단체에 공문을 보내 집회금지를 통보한 상태다. 현재까지 집회금지명령의 효력을 정지해달라고 법원에 신청한 단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시는 감염예방법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해 지난달 21일부터 서울 전역에서 10인 이상의 집회를 금지하고 있다. 중구 등 일부 자치구는 모든 집회를 금지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