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10호 하이선 경로 변수 없나 “마이삭 피해 복구 아직인데”

김옥해 기자 승인 2020.09.03 08:48 의견 0
제10호 태풍 '하이선' 이동 경로. 사진=기상청

제8호 태풍 ‘바비’, 9호 태풍 ‘마이삭’에 이어 이번엔 10호 태풍 ‘하이선’이다.

마이삭이 3일 새벽 우리나라에 상륙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가운데 하이선이 오는 7일 오전 한반도 내륙을 관통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특히 남쪽에서 북쪽 방향으로 한반도 중앙을 관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기준 하이선이 괌 북북서쪽 약 9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서북서진 중이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0hPa, 강풍반경은 280㎞, 최대풍속은 초속 29m다.

현재 예상되는 경로는 일본 규슈 지역을 거쳐 7일쯤 경남 해안으로 상륙한 뒤 우리나라 중앙을 관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7일 오후 9시쯤 강릉 북서쪽 약 180km 부근 육상까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아직 유동성이 커 구체적인 경로는 바뀔 수 있다. 

하이선의 영향으로 6일부터 7일 사이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