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관노 이어 백범 김구까지… 진중권 “친문 세력이 문제”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7.13 13:40 의견 0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박원순 시장

해명 글을 올릴수록 논란만 더욱 가중되고 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옹호하기 위해 ‘이순신 장군도 관노와 잠자리에 들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작성자가 이번엔 백범 김구 선생을 언급했다.

작성자 A씨는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사과의 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잘못된 예로 관노 부분을 언급했다”면서 “김구 선생도 비슷한 일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구의 일화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용 없는 사과글이다”, “해서 더 문제된 사과” 등 반응을 보이며 거세 비난을 퍼부었다.

A씨는 지난 11일 클리앙 게시판에 올라온 박 시장의 조문을 거부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하는 내용에 “난중일기에서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에 들었다’는 구절 때문에 이순신이 존경받지 말아야 할 인물인가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해당 글은 후폭풍을 불러왔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해당 비유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옹호하는 것처럼 비춰지면서 SNS와 온라인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지기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A씨의 댓글을 두고 “지금은 조선시대가 아니고, 박원순은 이순신이 아니다. 피해 여성은 관노가 아니다. 친문과 그 지지자들이 국민을 바라보는 시각을 노골적일 정도로 정직하게 보여준다. 한마디로 친문 눈에는 국민이 노비로 보이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