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박원순 비서 돕는 거 맞나… 앞뒤 안 맞는 가세연의 언행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7.10 17:56 의견 0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영상 캡처

10일 강용석 변호사 등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주변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성범죄를 방조한 서울시 공무원들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같은 날 강용석은 박 시장과 피해자를 들먹이며 돈 벌이에 나섰다. 앞에서는 피해자를 보호하면서 뒤에선 가해자밥벌이를 하는 꼴이다.

가세연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 서정협 행정1부시장을 비롯해 김우영 정무부시장, 문미란 전 정무부시장 등 5명을 ‘강제추행 방조죄’로 고발했다. 

이들은 “박원순의 죽음으로 ‘공소권 없음’ 처리를 막아야 한다. 성범죄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든 좌파들의 역겨운 이중성에 당당히 맞서 싸울 것이다”라고 밝혔다. 

박 시장을 절대 용서할 수 없다는 가세연은 이날 오후 박 시장의 모습이 마지막으로 포착된 북안산을 찾아갔다. 전날부터 예고했던 가세연은 와룡공원 앞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시작하고 북안산 일대를 돌아다녔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실시간 반응을 보였고, 동의 뜻을 담아 돈을 쏘아댔다.

강 변호사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대한민국에 만연한 상황에 대해 정권이 어떻게 책임을 져야 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일각에선 피해자 편에 서서 목소리를 내는 것은 좋으나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라는 타이틀을 내걸며 방송을 하는 건 지나치다는 여론이 제기되고 있다. 피해자를 앞세워 이미지 세탁을 노리고 쉽게 돈을 벌어들이려는 꼼수가 보인다는 의견도 나온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