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박원순 추모 ‘분열의 장’ 변질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靑청원 9만명 넘어
국민청원 게시판 취지 퇴색 우려도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7.10 16:01 의견 7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국민 분열’의 장이 됐다. 

10일 오후 3시 30분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련된 청원은 7개다. 박 시장의 서울특별시장(葬) 5일장 반대와 성추행 의혹 고소 사건을 파헤쳐야 한다는 목소리가 주를 이루고 있다.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도 되지 않아 약 9만6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에 대해, 관련 연관된 모든 일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끝나지 않아야합니다’라는 청원은 약 3000명의 동의를 얻으며 빠르게 참여자가 늘고 있다.

문제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의 취지가 퇴색됐다는 것이다.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다’는 점에서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박 시장 장례 ‘찬성 vs 반대’ 청원은 의미가 있다. 그러나 박 시장을 두고 대치 구도가 형성되며 국민청원 게시판이 국민논쟁 게시판으로 변모해 그 어느 때보다 과열되는 양산이다. 

정치계에서까지 박 시장의 죽음이 떳떳한지 아닌지 논의하고 있어 잡음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박 시장을 애도하며 고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그는 “당신이 비춘 그 빛을 따라 저도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황망한 작별을 받아들이기 어렵다.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홀연히 가버린 형님이 밉다”라고 전했다.

반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시장의 사망에 애도의 뜻을 전하지만 조문은 하지 않을 것이다.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겨우 숨을 쉬고 있는 피해자들 고통에 공감할 것이다. 2차 피해를 막을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갈등이 점차 증폭되는 방향으로 간다면 박 시장의 추모를 지지하는 집단과 그렇지 않은 집단 간에 극단적으로 힘을 과시하려는 무대로 변질될 수 있다. 국민의 정치적 의사표현과 관심이 분출되는 건 좋으나 세 대결의 장으로 변질되는 현상에 대해서는 경계해야 할 필요가 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