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극단적 선택 두고 김종인 목수정 등 갑론을박… 한쪽선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7.10 14:19 의견 0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페이스북

많은 정치인들이 고(故)박원순 시장의 사망에 대해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그런데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고인의 죽음 앞에 되레 "서울시장 선거를 크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해 비판이 일고 있다.

모두가 충격에 빠져 있는 상태에서 보궐선거를 들먹인 것 자체가 고인 앞에 부끄러운 일이라는 말까지 나온다.

심지어 통합당 내부에서는 주호영 대표를 포함해 중진 의원들까지 나서 언행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주문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비상대책위원장이 리스크를 터뜨리는 셈이 됐다.

추모 물결이 일고 있는 온오프라인에서는 김종인 위원장의 내년 4.17일 보궐선거 발언에 대해 "아직 빈소도 마련되지 않았다. 아무리 정치라지만, 고인인 된 사람 앞에 보궐선거를 논해야겠냐"며 치를 떨었다.

김종인 위원장 말고도 일각에서는 박 시장의 죽음에 대해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알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이들이 있다. 바로 페미니스트 목수정이 그다. 목수정은 SNS를 통해 국민들이 박 시장이 왜 극단적 선택을 해야 했는지 알아야 한다"고 외쳤다.

빈소도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고인이 된 박 시장에 대해 이렇게 까지 물고 들어져야겠냐는 반응도 많다.

알권리냐, 죄값이냐, 고인의 명예냐가 첨예하게 대립된 가운데, 박 시장의 장례는 기관장으로 5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