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권력이 된 좌파 시민단체’ 보도 반박… “전형적인 과장 왜곡”

조선일보 6월 12일자 왜곡보도에 대한 반박 입장 밝혀
“입맞에 맞는 활동만 취사선택하는 보도 행태” 비판

천주영 기자 승인 2020.07.06 12:25 의견 0
사진=참여연대

참여연대가 조선일보의 보도에 대해 “전형적인 과장 왜곡 보도”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지난달 12일 조선일보는 ‘권력이 된 좌파 시민단체...野 비판 87% vs 與 비판 13%’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참여연대 15개의 활동부서 및 부설기관 활동 중 20대 국회 시기를 대상으로 하는 의정감시센터의 활동과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역대급 부패 문제를 집중 모니터링한 행정감시센터의 활동만을 분석한 결과 참여연대가 정부·여권에 대한 감시 역할보다 여당이나 전 정권에 대한 비판에 치중했다는 내용이다.

참여연대는 자의적인 분류와 내용 분석으로 참여연대 활동을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있다며 “20대 국회 회기 중에 여야가 바뀐 것이나 유독 미래통합당의 22번의 국회 보이콧, 폭력행사와 장외투쟁 등의 중요한 맥락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조선일보가 정치권 관련 성명 논평 중 ‘야 비판’에 해당한다고 분류한 91건을 꼬집었다. 조선일보가 공개한 분석결과를 검증한 결과 91건 중 52건은 ‘야 비판’이라 보기 어려운 것들이기 때문이다. 또한 91건 중 23건은 상당수가 연동형비례제 도입에 미적대는 더불어민주당과 도입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동시에 비판한 내용이었다.

참여연대는 “조선일보는 어떤 사안에 대한 비판인지, 어떤 정책에 대한 찬반인지 등은 고려하지 않은 기계적인 분류를 하고서는 선거연령을 만18세로 낮추자고 주장하는 것도 모두 ‘친여’ 입장을 대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참여연대의 선거제 개혁운동은 거대 양당을 제외한 원내외 소수정당과 오랜 공조를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의 활동을 단순 양적 비교로 전 정권 비판에 치중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서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 하에서 벌어진 국정원과 경찰의 불법 선거개입과 여론조사 등 역대급 권한 남용과 직무 유기를 비판한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도 정당한 활동이다”라며 “감시의 눈을 거두지 않은 활동이 현 정부를 비판한 횟수보다 더 많다고 해 편향됐다거나 권력화 됐다고 보도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여연대는 조선일보에 관련 보도의 정정보도를 요구한다는 입장이다. 참여연대는 “조선일보가 참여연대의 입장을 ‘친여’로 분류한 사례들은 시민단체 역할과 활동에 대한 조선일보의 의도적 몰이해를 그대로 보여준다”라며 “조선일보 주장대로면 정부여당보다 야당을 더 많이 비판하면 그것이 ‘권력화’의 근거라는 식이다. 우리는 자의적인 통계 왜곡과 악의적인 보도행태를 이어가고 있는 조선일보의 각성과 성찰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