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민 발목 잡은 ‘ㅅㅅ’… 권민아, 이유 있는 재반박

박명규 기자 승인 2020.07.04 21:00 | 최종 수정 2020.07.05 08:48 의견 0
사진=AOA 지민 인스타그램

권민아의 합당한 폭로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반면 AOA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으며, 멤버 ‘지민’은 억지에 가까운 사과문으로 10년간의 상처를 덮으려했다. 다른 멤버들과 지민의 지인들은 ‘방관자’라는 비난에 휩싸였다.

권민아는 지민의 사과문에 분노했다. 그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빌었다니요? 가기 전에 할 말을 하고 가겠다. 어제는 뭐 내가 바른 길로 가기 위해서 그랬다고 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특히 지민이 숙소에 남자를 데리고 와 성관계를 맺었다는 새로운 내용은 큰 충격을 안겼다. 권민아는 “본인부터 바른길을 가라. 적어도 거짓말을 하지 말았어야지. 들어올 때 그 눈빛 나 절대 안 잊을게. 죽어서 똑같이 되돌려 줄게”라며 “제 집에 있었던 모든 눈과 귀들 당신들도 똑같아. 다 언니 편이야. 언니가 이겼어. 결국 내가 졌어”라고 밝혔다.

지민은 권민아의 주장과 관련, 입을 열며 “미안하고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민은 그에게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까지 시도했다는 권민아의 말에 ‘소설’이라고 맞대응 했다가 큰 파장을 일으켰다. 

결국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짧을 글로 모든 것을 담을 수 없지만 미안하고 죄송하다. 제가 팀을 이끌기에 부족하고 잘못했다”라며 “어렸을 때에는 팀이 스태프나 외부에 좋은 모습만 보여야 한다는 생각으로 살았다. 그러나 그런 생각만으로는 팀을 이끌기에 인간적으로 많이 모자랐던 리더였던 것 같다”라고 잘못을 인정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