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에무아, 강민경 커리어에 스크래치 되나… 가격 이목 집중

박명규 기자 승인 2020.06.29 10:02 의견 0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가수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론칭한 개인 쇼핑몰 브랜드 ‘아비에무아’(Aviemuah)가 화제다.

강민경은 의류 및 홈&리빙, 도자기 등을 취급하는 쇼핑몰 ‘아비에무아’를 론칭했다. 

앞서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창업 준비 과정을 공개했다. 강민경은 경기도 이천의 한 도자기 공방을 찾아 작가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비롯해 쇼핑몰에서 판매가 될 의상을 직접 착용해 모델로 나서는 등 제작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늘 궁금했고 도전해보고 싶었던 일들을 벌이며 지내고 있다. 새로워서 아주 서툴고 힘들지만 매일 귀한 경험을 마주하며 성장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오프한 강민경의 ‘아비에무아’는 사이트 마비를 불러오면서 화려한 신고식을 펼쳤다. 아비에무아는 “자연스러움에 가치를 두고 각자의 다양한 삶을 보다 편안하게 할 옷을 소개하며 독립적인 신흥 디자이너들과 함께 당신의 집에 가장 오래도록 남아있을 양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비에무아 상품들의 가격대가 비교적 높게 책정됐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특히 5만9000원인 일명 ‘곱창밴드’는 최고급 실크로 만들었다는 설명에도 ‘비싸다’, ‘연예인 이름값이다’ 등 지적이 제기됐다. 반면 ‘실크 소재의 제품치고는 싼 값이다’, ‘비싸면 사지 않으면 된다’ 등 긍정적인 반응도 나왔다. 

연예인들의 쇼핑몰 제품 가격은 늘 논란거리였다. 대표적인 경우로 배우 공효진은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일환으로 쇼핑몰 사업을 진행 중이다. 그는 자신의 브랜드 ‘슈퍼매직팩토리’를 론칭, 직접 수작업으로 만든 휴대폰 케이스, 에코백 등을 판매했다.

하지만 공효진의 쇼핑몰에는 휴대폰 케이스가 약 9만원, 리폼 셔츠 등이 약 40만원 등의 비싼 제품이 올라왔다. 터무니없는 가격에 네티즌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자 공효진은 “싼 게 비지떡”이라고 대응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