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그래도 처벌은 해야죠”… 또 억울함 호소하는 가해자들

박명규 기자 승인 2020.06.25 10:47 의견 0
사진=EDAM 엔터테인먼트

“내가 가해자인가 싶을 정도로 헷갈렸는데 처벌은 해야죠.” 한 인터뷰에서 아이유가 한 말이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악의적인 댓글을 단 악플러 일부가 강력한 처벌을 받은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이 여전히 수위 높은 악플을 이어가고 있다.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이유를 향한 악성 게시물과 관련해 경찰서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는 누리꾼들이 등장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적반하장 태도를 보이며 아이유를 비난하고 고소 건을 공론화하겠다며 모금운동을 펼쳤다. 

해당 커뮤니티 누리꾼들은 “내 의견도 말하지 못한다. 사람이 어떻게 좋은 말만 듣고 살겠느냐. 듣기 싫은 소리한다고 고소를 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라며 “공론화나 청원, 기사 등을 통해 대응할 것이다. 그냥 당하고만 있진 않을 것이다” 등 서로를 다독이는 모습을 보였다. 

소속사 측은 지속적인 자료 수집과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이유의 소속사 EDAM 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SNS을 통해 “아티스트 아이유에 대한 악의적 비방, 허위 사실 유포, 성희롱, 사생활 침해, 인신공격 및 명예훼손 등 악성 게시물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실시할 것을 공지한 바 있다”며 “당사는 자체 모니터링 및 팬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제보들을 통해 수집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법무법인 신원을 통해 수사기관에 수차례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중 일부 가해자는 과도한 비방과 무분별한 악플을 다수 게시해 형법상 모욕죄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그 죄질의 심각성이 상당해 재판부의 직권으로 검사가 구형한 벌금보다 더 높은 무거운 벌금형을 선고했다”며 “그 밖의 다른 가해자들도 수차례 소환 조사를 완료했으며, 현재 수사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