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금(金)징어 다시 오징어로”

25일부터 일주일간 국산 생오징어 5마리 7900원에 선보여

박규리 기자 승인 2020.06.25 06:01 의견 0
국산 생오징어.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25일부터 내달 1일까지 국산 생오징어(100g 내외) 5마리를 7900원에 선보인다. 

이마트가 ‘생오징어’를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올해 생오징어 어획량이 급격히 늘었고, 이로 인해 가격이 크게 내려갔기 때문이다. 실제 속초 수협에서 경매된 오징어량은 크게 증가했다. 2020년 6/1~15일 경매량은 16만 5,285kg로, 산출 기간이 15일임에도 불구하고 2019년 6월 한달 오징어 경매량 보다 4배 이상 많다.

어획량 증가로 경매가도 크게 낮아졌다. 노량진 수산시장 주간 수산물 동향에 따르면, 6/1~6일 오징어 1kg 평균 가격은 1900원으로, 2019년 6/3-8일이 2600원인 것을 고려하면, 약 26%가량 하락했다. 특히 2019년 오징어 평균 가격이 4200원인 것을 보면 무려 50%가 넘게 낮은 가격이다.

특히 이번 ‘생(生)오징어’의 행사 가격은 ‘냉동 오징어’보다 가격이 저렴해 눈길을 끈다. 보통 생물 수산물은 냉동 수산물보다 가격이 높지만, 올해 생오징어 가격 하락으로 작년에 저장한 냉동 오징어가 지금 어획된 생 오징어보다 비싼, 가격 역전 현상이 벌어진 것이다.

올해 오징어가 풍년인 이유는 동해안 지역 수온 변화의 영향이 크다. 강원도 환동해본부는 오징어 어획이 늘어난 이유로 동한난류에 따라 강원도 연안 수온이 오징어 살기 좋은 17~18도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 측은 “최근 금(金)징어라 불리던 오징어가 오랜만에 많이 어획되어 다시 ‘오징어’의 이름으로 돌아오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고객들은 최고의 인기 수산물인 오징어를 저렴한 가격에 드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