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팬텀 메디컬’… 하반기 1만개, 매출액 500억 예상

바디프랜드, 식약처 인증 의료기기 ‘팬텀 메디컬’ 출시
“올해 말 혈압을 측정, 관리하는 의료기기 출시 계획”

박규리 기자 승인 2020.06.24 11:04 의견 0
바디프랜드 '팬텀메디컬'. 바디프랜드 제공

바디프랜드가 ‘건강수명 10년 연장’을 실현하는 힘찬 도약의 발걸음을 내딛었다. 

바디프랜드는 24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로 ‘언택트 프레스 컨퍼런스(Untact Press Conference)’를 열고 ‘팬텀 메디컬’을 첫 공개했다.

‘팬텀 메디컬’은 목디스크와 퇴행성 협착증 치료, 근육통을 완화하는 조합의료기기다. ‘팬텀 메디컬’은 △목디스크 견인 치료 모드 △퇴행성 협착증 치료 모드 △PEMF 목 모드 △PEMF 허리 모드 △허벅지자극 모드 등의 다양한 메디컬 마사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 조수현 센터장은 “많은 사람들이 목과 허리 통증으로 병원을 찾고 있다. 잦은 스마트폰 사용으로 거북목 증후군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며 “병원에 가지 않고도 통증을 치료할 수 있도록 개발과 연구에 매진했다”라고 설명했다. 

‘팬텀 메디컬’의 가장 주된 사용효과는 목디스크와 협착증 치료다. 팽창, 수축하는 에어셀을 이용해 사용자의 목 부분을 견인하고, 늘리고, 지압함으로써 치료하는 원리다.

‘팬텀 메디컬’을 연구개발한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 전철진 실장은 “공기주입 유닛에 의해 팽창, 수축하는 에어백 모듈이 사용자의 목 뒷부분에 연속적, 반복적인 압력을 가하고, 목 부위를 밀어주며 경추를 견인해 근육을 이완시킨다”며 “하중이 목 뒷부분의 한 곳에 집중되지 않고 전체적으로 균일하게 분포되도록 견인하고 마사지 해 목디스크와 협착증 치료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전철진 실장은 “목 통증 경험이 있고 목 X-ray 상 일자목, 거북목 경향이 있는 일반인 50명을 대상으로 자체 실험을 진행했다. 일주일에 3회, 총 12회에 걸쳐 실시했다”며 “1회와 12회 전후로 목 각도, 목 통증에 대한 변화를 확인했다. 1회와 12회 모두 목의 각도가 변화했고 목 통증도 확연하게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팬텀 메디컬과 유사하거나 경쟁할 만한 제품은 없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며 “하반기 1만개, 매출액 500억 정도 예상하고 있다. 올해 말에도 혈압을 측정, 관리하는 의료기기를 출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통증 완화도 ‘팬텀 메디컬’의 주요 기능이다. 척추 라인에 PEMF(Pulsed Electic-magnetic field) 펄스 전자기장을 발생시켜 근육통을 완화해준다. 제조 과정 역시 엄격히 관리된다. 의료기기법에 따른 GMP(Good Manufacturing Practice) 심사를 완료한 환경에서 제조되고 있다.

이날 ‘언택트 프레스 컨퍼런스’에 바디프렌드 메인 모델 김상중이 깜짝 등장했다. 김상중은 “고객 45.9%가 의료상의 효과를 기대하며 안마의자를 구입했다고 응답했다. 바디프랜드 사용 후 목, 어깨, 허리 등의 통증이 줄어들었다는 피드백이 매우 흥미로웠다”며 “저 역시 팬텀 메디컬이 세상에 나오기를 손꼽아 기다렸다. 목디스크와 통증 완화를 동시에 케어해주는 세계 최초 의료기기다”라고 말했다.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는 “메디컬체어의 첫 문을 연 ‘팬텀 메디컬’을 시작으로, 사용하는 것만으로 라이프스타일을 개선하고 건강 수명을 늘려주는 헬스케어 로봇 기업으로 발전해 나가 인류의 건강수명 10년 연장을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