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통과로 산재 참사 없애야”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6.05 17:21 의견 0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한익스프레스 산재사망 해결’ 현수막을 내건 차량이 서 있다. 사진=김동길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중대한 재해를 일으킨 사업주나 경영책임자에게 책임을 묻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21대 국회가 우선 입법할 것을 촉구하며 농성을 시작했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25일부터 오는 10일까지 국회 앞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한익스프레스 산재사망 해결’ 현수막을 내건 차량이 서 있었다. 

민주노총은 정치권의 책임을 촉구하며 “국회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통과됐다면 올해 한익스프레스 산재 참사는 없었을 것이다. 국회는 사재 사망 처벌강화 입법을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