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탄압 집회 잇따라… “국내 차별도 사라져야”

시민사회단체, 미 정부 故 조지 플로이드 추모 시위 및 항의 집회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6.05 14:34 의견 0
미국흑인사망항의운동연대 관계자들은 5일 오전 서울 미국대사관 앞에서 '미국 정부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미국 정부를 규탄하는 항의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미국흑인사망 항의운동연대(이하 항의운동연대)는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미국대사관 맞은편 광화문 광장에서 ‘미국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항의운동연대에는 민중공동행동 제안으로 정의당, 민주노총 등 약 70여개 사회단체가 참여했다.

항의운동연대는 “인종차별에 분노한 시위대가 미국 내 2000여 곳에서 시위에 나서고 있지만 관계당국은 살인범들을 감싸려고 했다. 오히려 미국 경찰은 시위대에게 전쟁을 방불케 하는 폭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이번 경찰의 흑인 살해는 미국 사회에 깊게 뿌리박힌 인종차별의 단면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수십 년간 쌓아온 인종차별, 억압, 배제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 한국 정부 역시 코로나19 상황에서 이주노동자들이 부당한 차별을 받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가폭력에 대항하는 아시아 공동행동 활동가들이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조지 플로이드 살해사건 규탄 및 반차별 공동행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같은 날 국가폭력에 대항하는 아시아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 공권력의 인종차별 살인과 반차별 시위에 대한 폭력진압을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은 “시위가 지속되는 지금 이 순간, 경찰은 인종과 외모에 따라 차별적인 대응과 인권유린을 일삼고 있다. 폭력의 수위 역시 대단히 높아지고 있다”며 “미국 트럼프 정부는 일부 시위대의 폭력을 문제 삼으며 모든 시위 참여자들에 대한 살인적 폭력을 자행하기 전에 차별과 폭력의 역사와 현재의 불평등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의 인종차별과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에 대한 탄압과 불법 연행을 규탄한다. 미국 정부는 차별적인 공권력 행사를 당장 중단하라”며 “한국 정부는 미국의 인종차별과 국가폭력에 대해 명백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국내에서도 차별금지법 제정을 포함한 인종차별 대응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