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하청 노동자들 “재벌 산업지원은 되면서 정리해고 철회는 왜?”

시민사회단체, ‘코로나19 비정규직 우선 해고중단’ 촉구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6.02 14:30 의견 0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등이 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아시아나항공 하청노동자 코로나19 정리해고 한달' 시민사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정리해고된 지 한 달이다.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은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모든 해고 금지와 함께 아시아나항공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문제 해결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대통령 직접 해결 촉구 시민사회 161개 단체’(이하 시민사회단체)는 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아시아나항공 하청노동자 코로나19 정리해고 한 달’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아시아나항공 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코로나19 위기의 시작부터 일자리에서 밀려났다. 절반 이상이 권고사직과 무기한 무급휴직으로 내몰렸고, 이를 거부한 노동자들은 지난달 11일 정리해고 됐다”며 “아시아나항공 10개 하청회사의 주인인 박삼구 회장은 수천억 원의 재산을 가지고도 하청 노동자들의 실직을 막기 위해 단 한 푼의 돈도 내놓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시민사회단체 활동가 등이 2일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아시아나항공 하청노동자 코로나19 정리해고 한달' 시민사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특히 250조가 넘는 재정지원 정책은 노골적인 재벌들을 위한 지원이라고 꼬집었다. 정부가 항공산업 관련한 고용유지지원책을 두 차례나 보완하면서 하청업체 노동자에게도 수혜가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지만, 실상 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길거리로 내쫓기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정부는 산업지원의 대가가 분명하게 있음을 지원기업에 확인시켜줘야 한다. 원청 사용자들이 하청노동자의 고용을 책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해고 먼저’ 수순을 밟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과 현장지도가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재난상황의 모든 피해가 노동자로 돌려져서는 안 된다. 재난상황에서의 모든 해고를 금지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파괴하는 파렴치한 기업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응징해야 한다. 대통령이 직접 사태 해결을 통해 사람이 존중되는 위기극복의 길을 갈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