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코로나 핑계로 노동자 죽이지 말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전환! 차별철폐! 결의대회’ 개최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5.31 11:41 의견 0
민주노총이 30일 서울 종로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차별 철폐!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 철폐와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30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차별철폐! 결의대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비정규직 철폐! 차별철폐’, ‘해고금지! 총고용보장!’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정부가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를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19로 취약계층을 보호하겠다면서 정작 비정규직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예산은 확충하지 않는다. 정부가 코로나19 위기를 일방통행 정책의 프리패스처럼 남용하고 있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무직위원회는 코로나19를 핑계로 미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이 30일 서울 종로구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차별 철폐!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무대에 오른 양성영 민주일반연맹 민주연합노조 부위원장은 “공무원과 똑같이 코로나 대응업무를 해도 공무원은 위험수당을 받고 무기계약직은 어떤 대가도 받지 못한다”며 “현실은 처참하다. 간접고용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속셈이다. 정규직 전환이 아닌 자회사 전환이라고 불러도 무방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코로나19 위기를 핑계로 고용불안에 시달리면서 임금삭감과 해고를 강요받고 있다. 공공서비스 최일선에서 헌신한 노동자들은 차별적 지원과 정리해고, 임금삭감 등을 당하며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며 “우리는 사각지대가 없는 세상을 만들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도록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내달 5~6일 ‘2020 민주노총 비정규사업장 대표자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오는 7월 4일에는 ‘해고금지, 사회안전망 확대, 비정규직 철폐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어 그릇된 정부정책을 규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