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발 서슴지 않는 전두환, 진실 낱낱이 규명해야”

민주노총 5.18 민중항쟁 40주년 특별성명

김옥해 기자 승인 2020.05.18 14:45 의견 0
민주노총 제공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광주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해 성명을 내고 “5.18 민중항쟁이 염원한 대동세상을 실현하는 그날까지 민중들, 사회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이들과 끝까지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18일 “오월 광주의 피 어린 민중항쟁으로부터 40년이 흘렀지만 학살을 자행한 주범 전두환은 죄를 뉘우치기는커녕 썩은 내나는 망발을 서슴지 않고 있다. 민중이 주인 되는 대동세상과 민족의 자주통일을 부르짖은 광주의 외침은 갈 곳을 잃은 채 금남로에 머물러있다”고 말했다.

특히 ‘5.18진상규명조사회원회’가 전두환 일당과 미국의 학살범죄에 대한 모든 진실을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총선 결과는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 과제를 완벽히 수행하라는 집권여당에 대한 민중의 준엄한 명령이다”며 “정치·사회에서의 민주주의를 넘어 경제에서의 민주주의를 실현해야 한다는 대통령 기념사와 같이 정부는 차별과 불평등 없는 사회를 바라는 민심을 반드시 따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할 수 잇는 사회적 힘은 노동자·민중의 연대로부터 나왔다. 더 낮은 곳으로, 더 힘없고 약한 이들의 곁을 지키고 함께 투쟁하는 것이야말로 오월정신의 계승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