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융합기술 인재육성 산학협력 강좌 개설

성균관대학교 화학공학 및 고분자공학 학부, 석사 과정 120여 명 대상

박규리 기자 승인 2020.05.18 10:00 의견 0
성균관대학교 화학공학 및 고분자공학 전공 학생을 대상으로 삼양그룹이 진행하는 산학협력 온라인 강좌 화면. 

삼양그룹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융합기술 전도사로 나섰다.

삼양그룹은 성균관대학교 ‘화학공학 및 고분자공학’ 전공 학부 및 대학원생 120여 명을 대상으로 산학협력 강좌를 진행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석유화학산업 특론’으로 명명된 이번 강의의 부제는 ‘삼양 융합기술 특론’으로 전문 지식과 연구개발(R&D) 및 실무 지식을 모두 갖춘 인재 육성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강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강의로 진행 중이다. 오는 6월까지 총 15주간 운영되는 이번 강의에서는 삼양그룹 CTO 김영환 사장을 비롯해 삼양그룹 연구소 소속 팀장과 박사급 프로젝트리더 등 10여 명이 강사로 나서 차세대 유망 소재 기술과 시장 동향, 삼양의 융복합 기술 등을 가르친다.

수강생들은 이번 강의를 통해 산업 현장의 기술 동향과 함께 정보전자소재, 식품바이오, 의약바이오, 패키징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학습하고 4차 산업시대에 필요한 융합기술 개발 역량을 키운다.

학기말에는 ‘차세대 유망 소재를 활용한 기술 및 신사업 모델 제안’을 주제로 조별 발표도 진행한다. 삼양그룹은 멘토링을 통해 발표를 돕고 발표 및 기말 고사 평가 우수 학생은 삼양그룹 채용시 가산점 부여, 산학 장학생 추천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