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지옥에 또… “용산참사 살인진압 김석기 공천 규탄”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원회 “황교안·김석기 안면수심 극에 달해”
“김석기가 경주시민·국민 대표가 되는 폐륜 막아야”

박명규 기자 승인 2020.03.27 15:08 의견 0
27일 오후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가 미래통합당사 앞에서 '용산참사 살인진압 김석기 공찬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빈곤사회연대 제공

용산참사 피해자들이 김석기 의원(미래통합당·경주시) 공천에 대해 “피해자들은 또 다시 지옥 같은 삶으로 내몰렸다”며 “용산참사 살인진압 책임자 김석기 공천을 규탄한다”고 일갈했다.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위)는 27일 오후 미래통합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용산참사 책임자인 김석기가 21대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후보로 공천됐다. 참으로 참담하고, 참담하다”며 “김석기의 공천은 인륜마저도 저버린 막천이다. 황교안과 김석기의 안면몰수, 인면수심은 극에 달했다”고 말했다.

김석기 국회의원은 이날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하고 “경선을 통해 경주 시민은 능력 있고 힘 있는 재선의원을 원하고 있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2009년 6명의 사망자를 낸 용산참사 사건 당시 서울지방경찰정장으로 작전을 지휘했다. 용산참사 피해자들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당시 진압 책임자였던 김 의원의 책임을 물으며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1월 17일에는 황 대표 앞으로 김 의원 공천반대를 촉구하며 항의 서한을 전달하기도 했다. 

27일 오후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가 미래통합당사 앞에서 '용산참사 살인진압 김석기 공찬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빈곤사회연대 제공

김 의원의 입장에 대해 진상위는 이날 “애초 김석기는 공천심사에서 탈락됐지만 황교안 대표는 공천심사위원회의 공천결과를 3번이나 뒤엎는 억지를 부리며 김석기를 공천했다”면서 “민주적이어야 할 공당의 공천이, 총선 이후 ‘친황’ 체제 구축을 위한 황교안의 사천, ‘황천’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 다른 용산참사를 부추기는 재개발·재건축 규제완화와 구도심 고밀도·고층 종합개발을 총선공약으로 내건 미래통합당은 개발의 걸림돌들이 어떻게 되는지를 김석기 공천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며 “용산을 망각한 게 아니라 용산의 잔혹함을 기억하라고 국민들을 협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용산참사 유가족들과 생존철거민 등 피해자들은 이번 공천으로 4년의 지옥 같은 삶으로 내몰렸다고 호소했다. 범죄를 저지르고도 공소시효의 뒤에 숨어 살고 있는 가해자를 최소 4년 동안 지켜봐야 한다는 현실이 불타던 망루 속 생지옥이나 다름없다는 입장이다. 

진상위는 경주 시민들을 향해 호소의 목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이들은 “용산참사를 잊지 말아달라. 여섯 명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김석기가 경주시민과 국민 대표가 되는 폐륜을 막아야 한다”면서 “공천이 곧 당선이라고 경주시민을 우롱하는 황교안과 미래통합당을 심판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용산학살 책임자 김석기는 국회가 아니라 법정에 서야 한다. 표의 심판이 아닌 사법적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뻔뻔하고 잔인한 김석기 공천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