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속 상생 손길

골든블루,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 기부
CJ프레시웨이, 코로나19 전담병원에 구호물품 키트 전달

박규리 기자 승인 2020.03.27 09:37 의견 0
왼쪽부터 ㈜골든블루 박용수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정택 회장. 골든블루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 힘든 시기지만 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들의 온정의 손길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골든블루는 지역 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온정의 손길을 나눈다는 계획이다.

골든블루는 지난 26일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골든블루가 기부한 1억원의 성금은 사회적 약자와 저소득층들의 식비 및 의료비 등 긴급 생계비를 지원한다. 

CJ프레시웨이는 코로나19 치료에 헌신하고 있는 주요 병원의 의료진을 격려하고 나섰다. CJ프레시웨이는 국립중앙의료원, 신촌세브란스병원, 한양대 구리병원 등 수도권에 위치한 ‘코로나 19’ 전담 병원 11곳에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5일 의료진을 위해 20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 키트 3000개를 제작해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구호물품 키트는 CJ프레시웨이 임직원들이 손수 복주머니에 담아 제작한 것으로, 건강음료와 에너지바 등 간식류 9종으로 구성됐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될 때까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돼 지역경제가 다시 활성화되고 모두가 웃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