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배제 없는 종로구… 장애인 접근성·주거권 보장 촉구

장애인단체, 종로구 출마 주요 후보자에게 장애인 정책 요구안 전달

김동길 기자 승인 2020.03.26 11:17 의견 0

장애인 단체들이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한 종로구 후보자들에게 장애인 정책공약을 요구했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15개 장애인 단체로 구성된 ‘종로구 장애인차별철폐 2020총선연대’(이하 총선연대)는 25일 오전 종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들도 시민으로서 자유로운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해달라. 종로구를 ‘무장애도시’로 조성해달라”고 촉구했다.

현재 종로구 등록장애인 수는 6068명이다. 그러나 종로구는 타 구에 비해 장애인들이 살아갈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 제도가 부족하다고 총선연대는 설명했다. 유명한 명소가 많은 지역이지만 장애인들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접근권이 보장돼 있는 건물들도 거의 없다. 

총선연대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종국 서울시의회 의원에게 종로구 장애인 정책 요구안을 전달하고 있다.

총선연대는 장애인 정책 요구안을 내세우며 “종로구는 중증장애인 등의 주거권, 노동권, 교육권 등을 보장하고 장애인 가족지원체계와 탈시설 정책 등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애인 정책 요구안은 8대 정책과제, 총 17개 세부정책으로 이뤄졌다.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관내 장애인 지원주택 확보 △장애인 일자리 확대 △장애인 평생학습 도시 실현 △장애인 지원체계 강화 △장애인 인권교육 의무화 등이 담겨 있다. 

총선연대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라고 하지만 장애인들은 평소에도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있다. 제대로 된 보장을 받지 못하고 시설에서 격리돼 거리를 두고 있다”며 “장애인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살 수 있도록 장애인의 주거권과 접근성을 보장해달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총선연대는 이번 종로구 총선에 출마하는 주요 후보 정당에 종로구 장애인 정책 요구안을 전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임종국 서울시의회 의원은 “종로구에서 이낙연 후보가 내놓은 공약들이 선거가 끝난 후 반영될 수 있도록 전담해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