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화물연대 "시대 역행하는 화주, 노동자 외면하는 정치권"

13일 화물연대 총파업 투쟁본부 출범 기자회견

김동길 기자 승인 2021.09.13 11:23 의견 0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전차종·전품목 확대를 겨냥해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 투쟁본부’가 출범했다.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이하 화물연대)는 13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 투쟁본부 출범을 시작으로 다시 한 번 투쟁의 칼을 빼들고 자본과 정권을 향해 돌진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이날 화물연대는 “화물노동자들은 국가 경제, 국민의 삶을 유지하기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에도 열악한 노동조건 속에서 생계유지조차 위태로운 상황에 내몰렸다”며 6대 요구안을 제시했다.

요구안에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화물노동자 산재보험 전면 적용 ▲명의신탁제 폐지 ▲화물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만큼의 운송료 인상 ▲화물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등이 담겨 있다.

화물연대는 “화물운송시장 개혁 법안을 막기 위한 자본의 로비, 자본의 꼼수로 인해 수많은 화물노동자가 낮은 운임, 빈번한 사고 위협, 화주와 운수업체의 갑질, 구시대적인 지입제로 고통 받고 있다”면서 “감염병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빌미로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를 없애기 위한 공세에 나서는 자본 때문에 화물노동자들의 생존권이 위협받고 있다”고 토로했다.

특히 일몰제 폐지 법안의 경우, 지난 1월에 발의됐지만 제도의 효력을 알 수 없다는 이유로 소위원회에서 논의를 시작조차 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를 두고 화물연대는 “화물노동자의 운임을 깎아 비용을 절감하고 화물노동자에게 책임을 떠넘겨 왔던 대기업 화주들이 제도 자체를 없애기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화물연대는 “막무가내로 제도 폐지를 요구하는 것은 안전운임이 3년 일몰제로 제정돼 제도의 안정성이 보장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제도로 인한 안전 증진 효과가 이어져 화물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이 보장될 수 있도록 안전운임제 일몰제를 폐지하고 제도의 안정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3일 화물연대 총파업 투쟁본부 출범 기자회견서 발언 중인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 사진=김동길 기자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