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코로나 벼랑 끝… 노동자 고용대책 국가 책임 확대 요구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9.09 10:31 의견 0
9일 민주노총 중회의실서 진행된 ‘코로나19 고용위기 노동자 대책 촉구 기자회견’. 사진=박명규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비스연맹이 정부 고용 예산안의 문제점을 꼬집고 고용위기 노동자의 고용유지 예산, 제도 개선 방안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등은 9일 오전 민주노총 중회의실에서 ‘코로나19 고용위기 노동자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보험 요율은 높이면서 지원은 줄이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공항·여행·관광·면세점 등 업종의 노동자들은 심각한 고용위기의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그나마 버티고 있는 노동자들은 구조조정, 정리해고 불안에 떨고 있다”며 “오는 30일 고용유지지원금마저 종료되면 실낱같은 희망의 끝도 없어지게 된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부는 특별고용지원업종에 대한 코로나19 종료 시까지 고용유지지원 기간을 즉각 연장하고 추가적인 고용유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또 고용위기 노동자의 고용, 생계 대책을 위한 정부 예산을 늘리고 국가 책임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