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버틸 힘 없다" 간호인력 충원 SOS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8.05 11:05 의견 0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코로나19 병동 간호인력 기준 마련 촉구하는 의료연대. 사진=박명규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서울지부(이하 의료연대)가 간호인력을 충원하고 코로나19 병동 간호인력 기준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의료연대는 5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동 운영으로 인해 일반 현장 간호사들은 피로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지만 사직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의료연대는 “위급한 상황임에도 서울시는 1년 6개월이 지나도록 감염병동 간호인력 기준 마련과 인원 충원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우리는 더 이상 버틸 힘이 없다. 서울시는 감염병동 간호인력 기준을 지금 당장 발표하고 공공병원 인력을 충원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