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서울시’ 장애계 바람 이뤄질까

2021서울시장보궐선거장애인차별철폐연대, ‘11대 장애인 정책’ 수용 기자회견

김동길 기자 승인 2021.04.02 15:36 의견 0

지난 3월,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들을 겨냥해 장애인 정책 ‘11대 요구안’을 제시했다.

‘11대 요구안’에는 ▲재난 시대 장애인 지원체계 마련 ▲장애인 탈시설권리 보장 ▲최 중증장애인 노동권 보장 ▲장애인 이동권 보장 ▲장애인 자립 생활 권리 보장 ▲장애인 평생교육 권리 보장 ▲뇌병변장애인 의사소통권리 보장 및 종합지원 체계 마련 ▲장애인 문화예술 권리 보장 ▲발달장애인 권리 보장 ▲장애 여성 권리 보장 ▲장애인 건강권 보장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후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무소속 신지예 서울시장 후보 등은 서울시장으로 당선되면 장애인을 위한 포괄적인 재난 대응 체계를 마련하는데 앞장 설 것이라는 약속과 함께 ‘11대 요구안’이 담긴 협약서에 서명했다.

11대 요구안을 위한 장애인들의 목소리는 계속 이어졌다.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극동 VIP 빌딩 앞에 모인 장애인들은 다시 한 번 ‘11대 장애인 정책’ 수용을 촉구하고 나섰다.

‘2021서울시장보궐선거장애인차별철폐연대’ 주최로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은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서울시를 위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11대 장애인 정책 수용 촉구’ 주제로 펼쳐졌다.

이들은 “서울시 장애인 정책에 빈틈이 많다. 지난해 11월 우리는 뼈아픈 예산 삭감을 겪었다”며 “예산이 편성되는 시기에 모든 장애인 정책 예산이 삭감됐다”고 토로했다.

심지어 ‘0원’으로 편성된 예산에 예정된 사업을 진행할 수 없었다고 주장하며 “서울시는 아무런 계획과 생각이 없다는 것을 숫자로 표현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시기에 ‘흩어지면 살고 뭉치면 죽는다’라고 말한다. 그런데 장애인들은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상황에서도 장애인 수용 시설에 갇혀 있다. 서울시와 송파구는 이를 방관했다”며 장애인 정책 수용으로 장애인이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연한 권리와 정책이지만 그마저도 없어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서울시를 만들어달라”고 직접 목소리를 내고 나선 장애인들. 이들의 발언 현장을 영상으로 담아보았다.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극동 VIP빌딩 앞에서 열린 ‘11대 장애인 정책 수용 촉구’ 기자회견. 사진=김동길 기자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