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기현 사과? 팬들도 외면한 ‘3학년 기억’ 늘어놓기

기현 “미성숙한 행동 사과”
소속사 측 “명예훼손 고소”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2.26 12:09 의견 0

“과거 일을 알고 싶은 게 아닌데 이를 쓰는 이유가 무엇인가. 사과문인지 학창시절 되돌아보기인지 헷갈릴 정도다.” 연예인들의 입장문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이다.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기현이 입장을 밝혔다.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며 기억을 꼼꼼하게 되뇌어 봤다는 입장문엔 ‘정확한 해명’ 대신 ‘3학년 기억’만이 담겨 있다.

26일 기현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번 일로 큰 걱정을 끼쳐 드리게 돼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는 자신의 과거를 되돌아봤다며 “친구들과 어울리기 좋아하는 학생이었던 것 같다. 특히 중학교 3학년 때를 되짚어보면 선생님 결혼식 축가를 불러드리기 위해 대강당에 모여 반 친구들 전체와 다 같이 즐겁게 연습했던 기억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같이 시간을 보내면서 반 친구들과는 더욱 친해져 쉬는 시간에도 많은 시간을 보내며 함께 놀았던 기억이 난다”며 “물론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부분에 대해선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지금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를 본 팬들과 누리꾼들은 “사과만 하면 되는데 좋은 기억을 왜 늘어놓는지 모르겠다”, “추억팔이인가 자기소개서인가”, “이런 입장문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다. 제3자인 우리가 봐도 어이없는 입장이다”라고 강한 비난을 쏟아냈다.

본인에겐 해명이겠으나 감정만 내세운 기현의 입장문은 피해자의 또 다른 폭로를 가져왔다.

이날 피해자 A씨는 반박문을 게재, “강경대응 알겠다. 학교 폭력 신고를 접수하고 인터뷰를 진행하겠다. 학교 폭력 피해를 봤던 친구들이 입 열기 시작하고, 그 뒤는 사필귀정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과 배우 조병규도 명확한 해명과 입장 대신 감정을 호소해 누리꾼들로부터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수진은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 번 핀 적은 있다"며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특히 그는 폭로글에 적힌 내용을 전면 부인하며 “저는 제 스스로 그런 일을 하지 않았을 거라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의 사생활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부끄러운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모두에게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사진=몬스타엑스 SNS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