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현진 불참, 탈퇴는 아직… 이메일 총공 나선 ‘7인 지지’

일부 팬들, 이메일 총공 나서 "스트레이 키즈 7인 지지"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2.26 11:18 의견 0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받고 있는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이 ‘음악중심’에 불참한다.

26일 MBC에 따르면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 ‘쇼 음악중심’에는 현진 대신 있지 예지가 스페셜 MC로 진행을 맡는다.

현재 학교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현진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동안 스케줄을 이행하지 않는 중이다.

JYP 측은 현진과 관련된 학교폭력 의혹에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제가 제기된 시점 현진이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들도 다수 있어 악성 루머를 생성하고 게시하는 유포자들에게는 법적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소속사의 공식 입장에 논란이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이후 현진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사람들이 폭로를 이어가면서 오히려 논란은 가중됐다.

일부 팬들은 그의 탈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교폭력 논란 스트레이 키즈 황현진의 탈퇴를 요구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현진의 학교폭력 논란은 향후 그룹의 전체 활동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대중문화를 주도하는 연예기획사인 JYP에서 사회적 책임을 간과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현진의 탈퇴를 촉구하는 이른바 ‘총공’(‘총 공격’의 줄임말)을 제안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 빠르게 확산됐고, 이에 동참하겠다는 목소리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

작성자는 이번 논란에서 피해자라고 주장한 이들이 모두 ‘여성’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스트레이 키즈를 주소비하는 팬층이 10~20대의 여성인 만큼 현진의 활동은 결코 대중에게 지지받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진의 활동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뿐만 아니라 대중에게 폭력의 온상으로 남을 것이다.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의 탈퇴를 요구하며 방찬, 리노, 창빈, 한, 필릭스, 승민, 아이엔 7인 체제의 활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