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츄 공식입장에 피해자 “조용한 사과라도” 반박

이달의 소녀 츄 “사실 아냐, 조치 취할 것”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2.23 13:50 의견 0

“공개적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을 테니 그냥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을까?”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의 입장을 접한 폭로자의 반응이다.

츄의 소속사가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23일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당사는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해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돼 있다.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며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창 시절 츄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폭로자는 츄가 욕설과 협박을 하고 자신의 물건을 훔쳤다고 주장했다.

이후 트위터 등 SNS에선 “츄가 학교 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들은 졸업사진 등을 증거로 공개하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그는 조용히 학교를 다녔다”라고 반박했다.

구설수에 휩싸이며 연이은 폭로가 나온 다른 연예인들과 달리 츄에겐 옹호하는 글이 쏟아졌다. 그러나 폭로자는 츄와 소속사 주장에 반박하며 자신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는 23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식 입장문을 봤다. 글을 처음 올릴 때부터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걸 어느 정도 예상했었다”고 밝혔다.

폭로자는 대화 내용 캡처 사진과 함께 연락이 끊겼던 동창에게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 때 당시 도와주지 못해서 미안하다, 기억하고 있다’는 말이 큰 위로가 됐다. 저를 괴롭히던 옛 기억이 나아질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는데 같은 반 친구가 보내준 미안하다는 말 한 마디에 마음이 나아졌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자에게 직접 이야기하지, 왜 이런 공개적인 곳에 글을 쓰냐는 분들도 계신다. 만약 김지우(츄 본명)가 평범하게 대학을 다닌다거나 회사를 다녔으면 이 일을 다시 들추지 않았을 것이다”라며 “어느 순간부터 TV와 유튜브에서 얼굴을 보이는 그 친구 때문에 미디어도 보지 못하는 제 자신이 너무 불쌍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더 이상 내놓을 증거가 없고 소속사 측은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그 어느 쪽도 확실한 증거를 댈 수 없는 이 상황에서 계속 언쟁을 벌이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며 “공개적으로 사과하는 것까지 바라지 않는다. 뒤로라도 조용히 사과해줄 수는 없냐”고 말했다.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