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시골에서 왔단 이유로” 삼성화재 박상하 구설수

프로배구단 삼성화재 블루팡스 소속 박상하, 학폭 논란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2.19 15:31 의견 9

송명근, 심명섭에 이어 프로남자배구 현역 선수에 관한 ‘학교 폭력’ 폭로가 제기됐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상하 삼성화재 선수 이야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한 작성자 A씨는 1999년 제전충학교에 입학한 뒤 박상하를 비롯한 동급생들에게 수차례에 걸쳐 금품을 뺏기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시골에서 왔단 이유로 박상하 주동 하에 왕따, 폭행 등을 당했다”며 “‘그만하면 안 될까’라고 말하자 폭행 수위와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날짜는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동급생들에게 집으로 끌려갔다. 부모님이 들어오시지 않는 날이었는데 집단 폭행을 당했다. 운동을 끝내고 찾아온 박상하도 가세했다”고 밝혔다.

당시 폭행 피해로 코뼈가 골절되고 갈비뼈에 금이 가는 등 심각한 부상을 입은 A씨는 한 달 넘게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후 학교로 돌아갔지만 가해자들은 교내 봉사활동이라는 징계를 받았다. 어이없고 분했지만 참고 중학교를 졸업한 뒤 청주기계공고로 진학해 제천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폭로가 최근 학교 폭력 제보와 관련된 물타기가 아님을 강조하며 “사과를 받고 싶지도 않다. 이렇게 글이라도 써서 마음 속 응어리를 덜어내면 그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폭로 글엔 졸업사진 등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 사진이 포함되지 않았으나 선수 이름과 자세한 폭행 상황이 적혀 있어 신뢰감을 더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이와 관련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사진=삼성화재 블루팡스 홈페이지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