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미스트롯2·싱어게인→여자 배구선수, 계속되는 학교 폭력 논란

이재영·이다영 학폭 의혹… “피해자들 4명 제외하고 더 있어”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2.10 09:28 의견 0

TV조선 ‘미스트롯2’와 JTBC ‘싱어게인’에 이어 국내 여자 배구계에서도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의 주인공은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소속 쌍둥이 선수 이재영·이다영이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도 생각해봤으나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SNS로 올린 게시물을 보고 자신을 돌아보길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내 이렇게 글을 쓴다”고 말했다.

A씨가 언급한 SNS 게시물은 이다영이 트위터에 올린 “괴롭히는 사람은 재밌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 싶다”라는 글인 것으로 보인다.

그는 초·중학교 사진을 증거로 올리며 “글을 쓰는 피해자들은 총 4명이다. 이 사람들을 제외하고 더 있다”고 말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이재영·이다영은 학창 시절 피해자 학생들에게 심부름을 시키고 이를 지키지 않자 협박했다. 피해자에게 더럽고 냄새난다며 옆에 오지 말라고 했을 뿐만 아니라 시합에서 지면 방에 집합시켜 일명 ‘오토바이’ 자세를 시켰다.

심지어 이재영·이다영이 피해자들이 무서워하는 것을 알고도 이를 이용해 “내가 왜 부른 것 같아?”라며 놀렸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A씨는 “배를 꼬집고 입을 때리는 것을 넘어 집합시킨 후 주먹으로 머리를 때렸다. 피해자들 여러 명에게 하루씩 돌아가며 마사지도 시켰다”고 토로했다.

A씨는 “본인들만 가해자가 되기 싫어 다른 피해자에게도 나쁜 행동을 시켰다.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이재영·이다영으로 인해 트라우마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다. 가해자들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여러 TV 프로그램에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본인도 하나의 사건의 가해자이면서 피해자에게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의 모습을 보여주지도 않고 도망치듯 다른 학교로 갔다. 그러면서 SNS에 저런 글을 올렸다는 게 화가 나면서도 황당하다”며 “이재영·이다영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최근 ‘미스트롯2’, ‘싱어게인’에서 학교 폭력 의혹이 불거졌지만 사실이 아닌 경우도 있었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터질 게 터지는 건가”, “증거도 있고 이번엔 사실인 듯하다”, “선수들이 입장을 밝혀야 해결될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사진만 있으면 누구나 말할 수 있는 글이다. 가만히 있으며 지켜보겠다”, “사실 확인도 안 된 상태에서 비난하면 안 된다” 등 중립을 지키겠다는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SNS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