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건우 공식입장 내놔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2.07 14:08 | 최종 수정 2021.02.07 21:53 의견 2
피아니스트 백건우. 사진=kbs 방송 화면 캡처

윤정희 남편이 곧바로 공식입장을 내놨다.

더이상 허위사실이 유포되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피아니스트이자 원로배우 윤정희의 남편 백건우씨의 의사를 전달한 공연기획사 빈체로는 입장문을 내고 국민청원 글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언론의 추측성 보도 또한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공연기획사 빈체로입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당사 아티스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 님(이하 존칭 생략)과 그분의 딸인 백진희에 대해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거짓이며 근거 없는 주장입니다.

2019년 5월 1일 윤정희(본명 손미자)가 파리로 돌아가며 시작된 분쟁은 2020년 11월 파리고등법원의 최종 판결과 함께 항소인의 패소로 마무리되었습니다.

백건우와 윤정희는 평생을 함께 연주 여행을 다녔지만 몇 년 전부터 윤정희의 건강이 빠르게 악화되며 길게는 수십 시간에 다다르는 먼 여행길에 동행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가족과 멀리 떨어져 생활해야 하는 요양병원보다는 가족과 가까이서 친밀하게 지낼 수 있는 환경인 백진희의 아파트 바로 옆집에서 백건우 가족과 법원에서 지정한 간병인의 따뜻한 돌봄 아래 생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게시글의 내용과는 달리 주기적인 의사의 왕진 및 치료와 함께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게시글에 언급된 제한된 전화 및 방문 약속은 모두 법원의 판결 아래 결정된 내용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현재 윤정희는 안락하고 안정된 생활이 필요합니다.

공인이라는 이유 하나로 개인사가 낱낱이 공개되는 상황은 원치 않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바탕으로 작성된 악의적인 게시글의 무분별한 유포 및 루머 재생산, 추측성 보도 등 아티스트와 아티스트 가족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모든 행위를 더 이상 삼가시기를 바랍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더 이상의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 및 아티스트 가족 모두의 보호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