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동자들 과로사 조장 재벌택배사 규탄"

김동길 기자 승인 2021.01.27 18:48 의견 0
사진=뉴스클레임DB

재벌 택배사들이 다시 노동자의 죽음을 강요하고 있다. 불과 6일 전, 택배 노동자들의 초장시간 노동과 과로사를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가 이뤄졌다. 합의 내용의 핵심은 ‘택배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의 업무가 아니며 분류작업을 위한 인력 충원을 시행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사회적 합의가 이뤄진지 며칠 만에 재벌 택배사들은 분류작업 인력투입의 약속은 저버리고 다시 택배 노동자들에게 분류작업을 강요하고 있다. 택배사들이 각 지점이나 영업점에 현행대로 택배노동자에게 분류작업을 강요라는 공문을 내린 사실이 숱하게 확인됐다.

민주노총은 27일 성명을 내고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성명에 따르면 재벌 택배사들은 지난 해 10월 자체적으로 세운 인력투입 계획을 사회적 합의의 이행인 것처럼 포장하고 있다. 그러나 재벌 택배사들이 발표한 인력으론 여전히 70%이상의 택배노동자들이 분류작업에 내몰릴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분류작업은 택배노동자의 역할이 아니라는 사회적 합의의 핵심원칙을 위배하고 택배 노동자들에게 다시 초고강도 노동과 과로사를 강요하고 있는 것이다.

택배노동자의 과로 문제가 사회적 조명을 받으니 사회적 합의를 내세워 눈을 가리고 합의문에 도장을 찍으며 ‘아웅’한 채 현실은 아무 것도 바꾸지 않겠다는 얄팍한 눈속임이다. 곧 설연휴 특수가 닥치면 택배노동자에게 강요되는 노동량은 가히 살인적이 될 것이다. ‘살인적’이란 표현은 택배노동자들에겐 단순한 수사가 아니다. 정말로 사람이 죽어나갈 것이다. 너무 많이 일해서 죽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가장 기본적인 상식이 이번 사회적 합의 요체였고, 재벌 택배사들은 그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면서 ‘우리의 이익을 위해 노동자들을 죽이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사회적 합의라는 구실이 재벌과 사측의 눈속임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는 한계를 드러낸다. 정부와 여당은 이를 방기함으로 눈속임에 일조한다는 게 노조의 입장이다

노조는 "택배노동자들은 오는 29일부터 ‘살고싶다 사회적 총파업’에 돌입한다. 민주노총은 이 살기위한 총파업 투쟁을 지지하고 엄호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민주노총의 동원 가능한 모든 역량이 투여될 것이다. 이 투쟁은 그 어떤 것보다 소중한 ‘목숨을 살리는 투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