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강원래 사과, 코로나 1년 속 비난받은 K-방역

강원래 “방역 대책 꼴등 발언 사과”

박명규 기자 승인 2021.01.21 13:37 의견 0

지난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았다. K-방역은 선방하고 있지만 장기간에 걸친 고강도 방역 지침으로 각계각층의 불만이 커져만 가고 있다.

서울 이태원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클론 멤버 강원래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비판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결국 그는 ‘대한민국 방역 대책 꼴등’ 발언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강원래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고 표현했다”고 사과했다.

그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은 아쉽다”며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들과 함께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졌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강원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비판한 바 있다.

강원래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됐다.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됐다”며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현재 방역대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크다면서도 “이태원발이란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란 데로 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다들 힘든데 가만히 있으라고 해서 하루 50만원, 월 1500만원, 연 1억8000만원 손해를 봤다. 더 이상 어떻게 할까요?”라고 말했다.

사진=강원래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뉴스클레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